2017.08.29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기관

마사회 ‘용산 장외발매소’ 폐쇄 결정 내려

주민과 갈등 해소…사회적 대타협 차원
이양호 회장 “국민과 함께하는 공기업 될 것”

(한국농업신문=이은용 기자)

한국마사회는 지난 27일 더불어민주당 산하 을지로위원회(위원장 이학영 의원),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농정개혁위원회(위원장 정현찬) 및 용산 장외발매소 반대대책위원회(공동대표 김율옥 교장)와 장외발매소 혁신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식은 용산 장외발매소 개장 이후 지속돼온 시민단체와 갈등을 해소하고 상호 이해와 양보로 사회적 대타협을 이루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협약식에는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이학영 을지로위원회 위원장, 이양호 마사회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협약식 주요 내용은 올해 말까지 기존 용산 장외발매소를 폐쇄(매각)하고 이전 장외발매소 신설 시 도심 외곽에 교육 환경권 보호 지역사회 동의 및 의견수렴 절차 강화 사행성 저감 노력 통한 경마 건전성 확보 등이 포함됐다.

을지로위원회는 정부에서 허용한 총량 범위 내 장외발매소 운영과 지역사회 수혜 확대 등을 위한 관련 법령 개정에 협조하기로 약속했다.

이양호 회장은 그동안 장외발매소에 대한 우려와 걱정을 개선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지만 국민의 눈높이에 맞추기는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면서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마사회가 국민 속에 거듭나는 공기업으로 변화될 수 있게 더욱 부단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은용 기자 ley@newsfar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