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06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기관

농식품부-통계청, 누구 통계가 맞는 거야?

논 타작물 전환 “목표 초과 달성” 對 “미달”
“정부 통계 신뢰성 의문…시장 혼란 가중”

(한국농업신문=이은용 기자)

정부가 올해 추진한 논 타작물 전환 목표(2ha)가 초과로 달성했다고 발표했지만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와 차이를 보이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달 보도자료를 통해 ‘2017년 논 타작물 전환 목표(2ha)를 초과 달성(21366ha, 108%)했다고 밝혔다.

이는 중장기 쌀 수급안정 대책에 따라 올해 벼 재배면적 감축 목표 35000ha 중 자연감소가 예상되는 15000ha를 제외한 목표 면적(2ha)에 대한 자체 행정조사 결과다.

농식품부는 올해 원활한 논 타작물 전환 지원을 위해 지난 2쌀 적정생산 추진단 발대식을 시작으로 지자체, 농진청(신기술보급사업), 농어촌공사(농지매입비축사업) 등 유관기관·단체와 협업을 통해 논 타작물 전환 목표를 달성했다고 전했다.

올해 논 타작물 전환면적은 총 21366ha(108%)로 기관별 추진실적은 지자체 18023ha, 농진청 1993ha, 농어촌공사 1350ha 등으로 발표했다.

하지만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2017년 벼·고추 재배면적 조사결과에서는 농식품부가 발표한 감소분도 1이상 미달한 것으로 나왔다.

이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벼 재배면적은 754785, 2016(778734)에 견줘 23949(3.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정부 기관 간 통계 발표가 차이를 보이면서 시장에서는 혼란이 가중돼 선의의 피해를 입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농업계 관계자는 이런 상황은 지난해에도 비슷하게 나와 지적을 받은 상황인데 여전히 고쳐지지 않고 있어 정부 통계에 대한 신뢰성에 의문이 든다면서 정부 기관 간 이런 차이가 결국 시장 혼란을 야기 시키고 피해는 고스란히 농민과 관련 업체 등에 전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은용 기자 ley@newsfar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