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스프, 광안정제 농업용 부직포 공급 
바스프, 광안정제 농업용 부직포 공급 
  • 이도현 기자 dhlee@newsfarm.co.kr
  • 승인 2018.05.15 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 레이컬러스 자재로 채택
내열 안전성·자외선 차단 효과
바스프의 광안정제 치마쏘브가 인도의 선도적인 농업용 플라스틱 마스터배치 제조업체 레이 컬러스의 자재로 채택됐다.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바스프의 광안정제 치마쏘브가 인도의 선도적인 농업용 플라스틱 마스터배치 제조업체 레이 컬러스의 자재로 채택됐다. 


마스터배치는 해충과 악천후로부터 농작물, 식물 및 채소 등을 보호하는 덮개를 만드는 폴리프로필렌 부직포 제조에 사용되는 제품이다.


헤르만 알트호프 바스프 아태지역 화학제품 사업부문 부사장은 “폴리프로필렌 수지는 자외선에 노출됐을 때 분해가 일어나기 때문에 이를 방지하는 광안정제는 부직포 제조사들에게 아주 중요한 원료 중 하나”라며 “특히 부직포의 필라멘트는 매우 얇아서 우수한 열안정성을 갖춘 고분자량 힌더드 아민계 광안정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바스프는 다양한 시장에 응용될 수 있는 광범위한 광안정제와 자외선 흡수제를 개발해 왔다”고 덧붙였다. 


바스프는 다양한 종류의 광안정제를 시장에 공급하고 있다. 특히 바스프의 광안정제는 다양한 제품 관리 규정을 충족하는 한편 우수한 내화학성을 갖추고 생산성 향상에도 기여하고 있다.


농작물 생육 과정에서 식물이 가장 취약한 발아단계에는 다공성인 폴리프로필렌 부직포로 덮어두면 습도 관리가 용이해 곰팡이를 방지하며, 해충 침투 및 바이러스 감염을 막을 수 있다. 이 농업용 부직포는 폴리프로필렌을 굵기가 얇은 섬유 형태로 녹여 뽑아낸 다음 접착제 없이 열로 결합하여 만들어진다. 


레이 컬러스의 시다트 조시 국장은 “발아시기 작물 보호를 위해 사용되는 부직포가 분해 혹은 조기 파열된다면 작물 성장 및 수확에 심각한 영향을 받는다”며 “이에 바스프의 치마쏘브 기술을 도입했고 이를 통해 부직포의 내구성을 증가 시킬 수 있는 마스터배치를 생산 공급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농업용 부직포는 작물의 수확량 증대와 품질 향상을 위해 사용된다. 가볍고 유연한 시트 형태로 파종상을 덮어 열기와 습도 조절이 가능한 미 기후를 만들고 서리, 바람, 우박, 해충 등의 노출을 제한해 식물의 성장을 가속화하며 농민들의 삶 또한 윤택하게 해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31041) 충청남도 천안시 서북구 성거읍 정자1길 180 한국농기계글로벌센터 B동 2층
  • 대표전화 : 041-552-1145
  • 팩스 : 02-6455-1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삼(김난영)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58
  • 등록일 : 2012-10-29
  • 발행일 : 2012-10-29
  • (사)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장·한국농업신문 회장 발행인 : 김광섭
  • 한국농업신문 대표이사 편집인 : 김진삼
  • 한국농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한국농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arm@newsfarm.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