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경기도 농정 예산 7848억원 확보 
2019 경기도 농정 예산 7848억원 확보 
  • 이도현 기자 dhlee@newsfarm.co.kr
  • 승인 2018.12.23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농산물·먹거리 전략 확대 추진
지난해보다 21.4% 1381억원 증가해
전국 최초 ‘먹거리 보장 기본 조례’
경기도청 전경.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경기도 먹거리 보장 기본조례’와 ‘2019년 농정예산’이 지난 14일 열린 제331회 경기도의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새로운 경기농정’에 대한 도민의 관심과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경기도 먹거리 보장 기본조례’는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인 지역 푸드플랜수립과 연계해 추진하는 것으로 먹거리 취약계층에 대한 충분한 지원과 도민 모두에게 안전한 농산물을 공급할 목적으로 마련됐다.

특히 조례에서 복지관이나 공공기관에 도 농산물을 우선 공급받도록 한 것은 도내 중소농의 판로 확보와 지역의 선순환 경제 체계를 구축하는데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현재 먹거리 기본 조례가 제정된 곳은 경기도와 서울시가 있으며 특히 생산과 소비가 같이 이뤄지는 도 단위 지자체로는 경기도가 전국 최초다.

이번 조례에는 ▲먹거리 기본권 보장과 지역 먹거리 우선 공급에 관한 사항 ▲경기도 먹거리전략 수립에 관한 사항 ▲먹거리 전담부서에 관한 사항 ▲먹거리 보장 단체 지원에 관한 사항 ▲경기도 먹거리 위원회 설치에 관한 사항 등이 담겨져 있다.

도는 조례가 공포되는 내년 1월 중 ‘경기도 먹거리 위원회’를 발족, 도민의 먹거리 보장 방식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도 예산 분야를 살펴보면 전년도 대비 1381억원 증가한 7848억원으로 21.4% 증가했다. 이 중 농정해양국 소관 농업·해양·수산 예산은 전년도 대비 1301억원 증가한 4900억원으로 36.1% 증가했다.

이는 신규사업 40건 편성, 국고보조사업의 도비 지원, 도 교육청·우수축산물 학교급식 이관 등에 따른 결과다. 특히 도비 자체사업의 경우 2018년도 대비 1261억원 증가한 2220억원으로 131.5%라는 큰 증가폭을 보였다. 

주요 정책 사업으로는 차별 없고 공정한 경기농정 실현을 위한 ‘경기도 어린이 건강과일 간식 공급사업’으로 105억원을 편성했다. 이는 전년대비 91억원 증가한 규모로 수혜대상을 도내 모든 어린이집 원생으로 확대 추진한 것이다. 

또 친환경 농산물의 소비 촉진을 위해 공공급식에서 ‘친환경농산물 공급에 대한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접경지역 친환경농산물 군급식지원 16억원을 신규 편성해 친환경 지역농산물에 대한 안정적인 수요처를 마련했다.

아울러 ‘농약 허용물질 목록관리제도(PLS)’ 전면 시행에 대비하고 안전한 먹거리의 생산·유통·소비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먹거리 안전관리사(농농케어) 등에 55억원을 편성했다.

도 관계자는 “농업은 나라를 지탱하는 주요 전략산업이라는 인식을 갖고 앞으로의 농업정책은 대농이 아닌 소농을 중시하며 영세농도 좋은 농산물을 생산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시설 지원 위주의 하드웨어 투자가 아닌 실질적으로 농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정책 실현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