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된 농약만 사용하세요”
“등록된 농약만 사용하세요”
  • 이도현 기자 dhlee@newsfarm.co.kr
  • 승인 2019.01.17 0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PLS 연착륙 추진 노력
매뉴얼·안내서 지속적인 교육 추진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시행되었습니다. 등록된 농약만 사용하세요.”라는 간결한 문구로 농림축산식품부가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 시행을 홍보한다.

김정욱 농림축산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은 지난 15일 PLS 전면 시행 이후 대응 방안을 주제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김 정책관은 “농업인들이 PLS 제도에 적응할 수 있도록 방문 교육·컨설팅 등을 통한 계도 중심의 농산물 안전관리 강화를 추진할 것”이라며 “보유 농약 확인, 농약 사용요령 교육 등을 지원하고 희망 농가를 대상으로 토양 및 농산물의 사전 안전성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프로사이미돈, 다이아지논 등 인체 및 환경에 유해가 우려돼 추가 등록이 불가능한 농약에 대해서는 집중 관리를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또 농업인단체 등과 연계해 ‘농약 바르게 사용하기 캠페인’을 전국에 확산해 작물과 병해충에 맞게 사용하기, 희석배수, 정량살포하기, 밀수농약 판매 금지 등을 알린다는 방침이다. 

정혜련 농식품부 식생활소비정책과장은 “현재 PLS를 위해 약 7000개의 농약이 추가 등록돼 총 1만7000개가 등록이 완료됐다. 또 농업인들이 실제 적용할 수 있는 농약 안전사용 기준 약 2만7000개를 마련했다”며 “이를 현장 농업인들이 쉽게 인지할수 있도록 1월중 농약 상표 및 제품명을 담은 ‘농약 사용 안내서’를 제작·배포한다”고 말했다.

또 농약 비산 등 비의도적 오염 문제에 대해서는 잔류허용기준 확대 및 농약 사용 매뉴얼 제작도 추진한다. 토양에 장기잔류 하거나 타작물 전이가 우려되는 농약의 그룹 기준도 설정했다. 항공방제, 농업용 드론 등으로 인한 농약 비산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사용 매뉴얼 제작 및 현장 교육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정혜련 과장은 “농산물 안전성 관리의 사전계도 강화와 관행적 농약사용 근절을 통해 PLS 연착륙과 함께 농업현장에 올바른 농약 사용 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