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농식품유통업계 핫 이슈 ‘최저임금 여파’
2019 농식품유통업계 핫 이슈 ‘최저임금 여파’
  • 유은영 기자 you@newsfarm.co.kr
  • 승인 2019.02.12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신유통연구원, 설문 분석 ‘이슈 10’ 발표
PLS, 스마트팜 혁신밸리도 상위에…기대 반 우려 반

2년 연속 중요 이슈 ‘간편식’ 9위로 하락

해마다 뜨거웠던 ‘청탁금지법’ 자취 감춰

출처: 농식품신유통연구원
출처: 농식품신유통연구원

(한국농업신문=유은영 기자)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농가와 외식업체 경영난’이 올해 농식품 유통업계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농식품신유통연구원(원장 김동환)은 최근 기자간담회를 열고 e신유통 독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해 뽑은 ‘농식품유통 이슈 10’을 발표했다.

연구원은 2007년부터 매년 초 그해 업계를 뜨겁게 달굴 이슈를 조사해 발표해 오고 있다. 올해 조사는 지난달 21~25일 실시했으며 e신유통 독자 235명이 응답했다.

2019 농식품유통 이슈 10

연구원이 분석한 2019년 농식품 유통의 주요 키워드는 ‘최저임금’, ‘PLS’, ‘농식품 판매 온라인화’로 나타났다. 최저임금 상승에 따른 생산비 증가 및 외식업 경기 악화 우려가 각각 1위와 3위에 올라 경기침체 속 소비부진에 생산비 부담을 떠안아야 하는 유통업계의 고민을 반영했다.

연구원은 “현재 많은 품목의 생산이 노동력 부족으로 임금 노동자에게 의존하고 있다”며 “최저임금 상승 여파로 농산물 생산비가 증가해 농가 수익성이 악화할 것이라고 보는 의견이 많다”고 풀이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조사에서도 시설원예농가의 72%, 축산농가의 57.6%가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이런 영향은 외식업계에 가장 큰 타격을 줄 것이 예상된다. 설문 응답자들은 과당경쟁 구조에 놓인 외식업체들이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소비 감소와 최저임금 상승으로 그 어느 때보다 큰 어려움에 직면해 폐업 업체가 속출할 것으로 봤다.

‘최저임금과 원가 상승’은 작년에도 이슈 2위에 올랐었다. 올해 2위에는 ‘PLS(농약허용물질등록관리제도) 전면 시행에 따른 산지 혼선 가중’이 작년 5위에서 두 계단을 뛰었다.

올해 전면 시행되는 PLS는 농업 생산방식에 일대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 각 기관 단체 등을 중심으로 현장 홍보를 실시해 왔지만 산지의 영세농, 고령농의 경우 이해가 부족한 상황으로 선의의 피해자가 우려되고 있다.

이어 4위에는 ‘농식품 판매의 온라인화 확대’가 뽑혀 최근 온라인 채널을 통한 농식품 판매 트렌드를 반영했다. 통계청 온라인쇼핑동향에 따르면 온라인쇼핑몰 농축수산물 거래 규모는 2014년 1조 1709억원에서 2018년 2조 6241억원으로 1.2배 증가했다. 구매 행태도 PC에서 모바일쇼핑으로 옮겨가고 있다.

연구원은 “전자상거래 규모는 앞으로도 매년 증가할 것”이라며 “쇼핑몰을 이용하는 소비자들의 구매 행태도 빠르게 변화되고 있어 농식품 업계의 효율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짚었다.

올해 본격 추진하는 새 제도에 대한 관심도 반영됐다. ‘스마트팜 혁신밸리’와 ‘푸드플랜 추진’이 공동 5위에 올라 새 제도에 대한 기대와 우려의 시선을 보여줬다.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2022년까지 4개소 조성을 목표로 올해 전북 김제와 경북 상주에 착공된다. 창업농 교육과 농산물 수출을 목적으로 하지만 대기업의 농업진출을 우려하는 농민단체와 갈등을 겪고 있다.

지난해까지 지역단위로 추진한 ‘푸드플랜’은 올해부터 국가 푸드플랜과 연계해 본격 추진된다.생산부터 가공, 유통, 소비는 물론 폐기까지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를 보장하는 것이 목표다.

이밖에 ‘남북 농업 교류 확산’, ‘농업직불제 개편 논란’, ‘간편식·도시락 시장 확대’,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에 대한 기대’ 등도 중요 이슈일 것으로 응답했다.

지난 2007~2019년 현재까지 1위로 선정된 이슈는 크게 FTA 체결 등 외부환경 변화에 따른 우려와 기대, 농식품 소비 변화, 안전성 및 수급문제 등으로 압축된다. 이 기간 동안 주요 키워드로 친환경, 직거래, 인증제도, 가축 전염병, 소비침체, 수급, FTA 등이 주기적으로 등장했다.

올해 조사에선 2년 연속 1, 2위에 올랐던 ‘간편식 성장’이 9위로 하락했다. 2017, 2018년 상위에 랭크됐던 ‘청탁금지법’은 순위에서 아예 자취를 감췄다. 선물 상한 기준 조정으로 농산물 소비 걱정이 덜어진 때문으로 보인다.

김동환 농식품신유통연구원장은 농특위 구성과 관련 “농정의 공감대 형성도 중요하지만 ‘푸드플랜’과 연계돼야 한다”며 “대통령 직속 농특위가 각 부처별로 분산돼 있는 식품관련 정책을 총괄 조정하는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31041) 충청남도 천안시 서북구 성거읍 정자1길 180 한국농기계글로벌센터 B동 2층
  • 대표전화 : 041-552-1145
  • 팩스 : 02-6455-1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삼(김난영)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58
  • 등록일 : 2012-10-29
  • 발행일 : 2012-10-29
  • (사)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장·한국농업신문 회장 발행인 : 김광섭
  • 한국농업신문 대표이사 편집인 : 김진삼
  • 한국농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한국농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arm@newsfarm.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