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절반 이상 자치구 '도농상생 급식' 참여
서울시, 절반 이상 자치구 '도농상생 급식' 참여
  • 유은영 기자 you@newsfarm.co.kr
  • 승인 2019.02.14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치구-산지 기초지자체 1:1 매칭, 농산물 직거래
중소가족농이 생산한 안전한 식재료를 서울시 자치구와 1:1 매칭을 통해 공공급식 식자재로 공급한다.
중소가족농이 생산한 안전한 식재료를 서울시 자치구와 1:1 매칭을 통해 공공급식 식자재로 공급한다.

(한국농업신문=유은영 기자) 서울시 ‘도농상생 공공급식’이 기존 9개 자치구(성북‧강북‧도봉‧노원‧은평‧서대문‧금천‧동작‧강동)에서 13개로 확대 운영된다.

‘도농상생 공공급식’은 서울 자치구와 전국 산지 기초지자체를 1:1로 매칭해 친환경 농산물을 직거래하는 방식이다.

이번에 ▴동대문구 ▴중랑구 ▴영등포구 ▴송파구 4개구의 참여가 확정됐다.

이에 따라 올해 상반기부터 서울시 전체 자치구 절반 이상이 도농상생 공공급식 조달시스템을 구축하게 된다.

기존 5~7단계의 복잡한 유통구조를 산지와 직거래방식으로 개선해 생산자에겐 적정한 가격 보장과 소비자에겐 건강한 식재료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상생 시스템이다.

공공급식을 통해 공급되는 식재료는 생산-유통-소비 3단계 안전성검사(잔류농약검사)를 마친 식재료이다.

이번에 새롭게 동참하는 4개 자치구와 1:1로 맺어질 4개 산지 기초지자체는 산지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전북 남원.익산, 경북 안동, 경남 김해로 최종 선정됐다.

지난해 선정 매칭된 전남 영광군과 중랑구를 비롯해 전북 남원시는 동대문구, 경북 안동시는 송파구, 경남 김해시는 영등포구로 각각 매칭이 결정됐다.

이들 자치구와 지자체는 협약을 맺고 공공급식 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전북 익산시는 예비산지로 하반기 또는 2020년 참여 자치구와 매칭할 예정이다.

이미 매칭 확정된 중랑구를 제외한 4곳은 2월부터 관내 어린이집 공공급식시설을 모집하며 공공급식센터의 민간위탁 수탁기관 선정을 위한 사전절차(구의회 동의 등)를 밟게 된다.

지난해까지 이 시스템에 참여한 9개 자치구는 올해 1월 기준 1160개 공공급식시설에 친환경 식재료를 공급하고 있다.

시는 9개 공공급식센터를 통해 공급한 식재료 분석 결과 전체 농산물 공급액 대비 친환경농산물 비율이 87.5%로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백호 평생교육국장은 "우리 식탁이 수입농산물, 화학농약, GMO 등으로 위협받는 상황에서 공적조달을 통해 안전한 식재료 공급처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