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개량물꼬 설치 지원 나서
해남군, 개량물꼬 설치 지원 나서
  • 박우경 기자 wkpark@newsfarm.co.kr
  • 승인 2019.03.20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높이 간편 조절로 노동력·비용↓
도·군·농협 설치비 80% 지원
해남군 쌀 재배
해남군 쌀 재배

(한국농업신문=박우경 기자) 전남도 해남군은 논의 물높이를 간편하게 조절할 수 있는 개량물꼬 설치를 지원한다.
개량물꼬는 논에 한 번 설치하면 반영구적 사용이 가능하며 간편하게 조작이 가능해 물꼬 관리에 드는 노동력과 비용을 절반이상 감소할 수 있다.

군의 올해 공급 물량은 9780조로, 조당 단기는 4만5000원 수준이다. 농가에서는 이중 20%인 9000원 정도를 부담하며, 도와 군이 40%, 농협이 40%를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군에서 벼를 재배하는 농업인이다. 군은 지역농협과 협조해 영세농·중소농·여성농업인 등에 우선 공급할 예정으로 모내기 이전인 5월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농자재 가격상승과 고령화로 열악한 농업환경에 처해 있는 벼 재배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벼 재배농가의 안정적인 쌀 생산과 고령화에 따른 일손 부족 등에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