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차관 등 농업·농촌 개발 협력 강화 논의
미얀마 차관 등 농업·농촌 개발 협력 강화 논의
  • 최정민 기자 cjm@newsfarm.co.kr
  • 승인 2019.03.21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얀마 차관, 농어촌공사 새만금 등 농업생산기반시설 견학
현재 추진중인 사업 성공 위해 상호협력 강화 다짐
지난 20일,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은 미얀마 라쬬 농축산관개부 차관과 상호협략 방안을 논의했다.
지난 20일,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은 미얀마 라쬬 농축산관개부 차관과 상호협략 방안을 논의했다.

(한국농업신문=최정민 기자)미얀마 라쬬 농축산관개부 차관은 지난 20일 한국농어촌공사 전남 나주 본사에서 김인식 사장과 함께 농업·농촌분야 상호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모색했다.
 
차관 일행은 새만금 방조제, 영산강 사업단 등 공사가 관리 중인 농업생산기반시설을 견학이후 공사 본사를 방문해 김인식 사장과 공사의 경험을 미얀마에 적용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현재 공사는 미얀마와 총 4건의 사업을 협력·추진 중이다. 그 중 ‘미얀마 에야와디 델타지역 농업 및 관개개발 마스터플랜 수립사업’이 대표적이다. 

에야와디 델타 지역은 전체 국토 면적의 5%에 불과하지만 전체 쌀 생산량의 30%를 차지하는 미얀마 최대 곡창지대다. 하지만 이 일대는 바닷물이 유입되거나 인근 하천이 범람해 피해를 입는 일이 많아, 일모작만 가능하다. 미얀마 정부는 이 지역에서 이모작이 가능하도록 농업생산기반시설을 현대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김인식 사장은 “물길 잇기(농촌용수이용체계재편), 배수개선사업 등 공사의 사업경험을 공유하며,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상호협력을 강화하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