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중앙회 인사총무부, 충남 태안서 농촌일손돕기
농협중앙회 인사총무부, 충남 태안서 농촌일손돕기
  • 유은영 기자 you@newsfarm.co.kr
  • 승인 2019.04.26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업신문=유은영 기자) 농협중앙회(회장 김병원) 인사총무부 직원들은 지난 25일 충남 태안에서 농촌일손돕기로 구슬땀을 흘렸다.

농협 인사총무부는 작년 '또 하나의 마을 만들기' 운동을 통해 충남 태안 반곡리 마을과 자매결연을 맺었다. 인사총무부 직원들이 ‘명예주민’이 되어 일손돕기 등을 지원하고 농촌에 활력을 불어넣어 도농 협동의 바람직한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농협중앙회(회장 김병원) 인사총무부 직원들 40명이 25일 충남 태안의 반곡리 마을을 찾아 농촌일손돕기를 실시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농협중앙회(회장 김병원) 인사총무부 직원들 40명이 25일 충남 태안의 반곡리 마을을 찾아 농촌일손돕기를 실시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일손돕기에는 이대엽 인사총무부장을 비롯한 직원 40여명이 모판 나르기, 사과꽃 솎아내기 작업과 환경 정화활동을 실시했다. 마을주민들과 소통·화합 간담회도 가지며 소중한 시간을 함께 보냈다.

문화진 마을이장은 "영농철 고령화로 일손이 턱없이 부족한 마을에 농협직원들의 따뜻한 손길이 농가에 너무 큰 힘이 되어 주었다"며 감사함을 표했다.

봉사단을 이끌고 일손지원에 나선 이대엽 인사총무부장은 “올 한해 농사가 풍년으로 이어져 농업인들의 기쁨과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이 함께 이뤄질 수 있도록 농협의 역할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