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원생명브로콜리, 가락동 도매시장 첫 출하
청원생명브로콜리, 가락동 도매시장 첫 출하
  • 이도현 기자 dhlee@newsfarm.co.kr
  • 승인 2019.05.19 2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정지역인 미원면 생산…색 진하고 단단해
한범덕 청주시장은 지난 13일 서울 가락동 도매시장을 방문해 유통관계자 면담 및 출하 생산자 단체인 미원양채영농조합법인을 격려했다.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충북도 청주시 농산물인 청원생명브로콜리가 지난 13일 서울 가락동 도매시장에서 첫 출하됐다. 

청원생명브로콜리는 준고랭지 청정지역인 미원면에서 20호 농가 39ha의 규모로 재배되고 있다. 색이 진하고 단단해 소비자에 선호도가 높다. 특히 지난해 3월 시에서 청원생명 브랜드 상표사용권을 최초 부여받아 올해 처음으로 청원생명브로콜리의 이름으로 소비자의 밥상에 오르게 됐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지난 13일 서울 가락동 도매시장을 방문해 유통관계자 면담 및 출하 생산자 단체인 미원양채영농조합법인을 격려했다. 

한 시장은 “오늘은 청원생명브로콜리라는 브랜드 농산물로 첫 출하하는 자리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청원생명농산물 명품화에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으며, 생산자 단체에서도 브랜드에 대한 주인의식을 가지고 품질 향상에 힘써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