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公, 환경분야 신기술신공법 설명회 개최
농어촌公, 환경분야 신기술신공법 설명회 개최
  • 최정민 기자 cjm@newsfarm.co.kr
  • 승인 2019.05.23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이 개발한 수질관리·개선기술 적용으로 상생협력
혁신기술 적용을 통해 농업용수 수질관리 기술 확장
한국농어촌공사는 지난 23일 본사에서 수질환경분야 신기술신공법 기술설명회를 개최했다
한국농어촌공사는 지난 23일 본사에서 수질환경분야 신기술신공법 기술설명회를 개최했다

(한국농업신문=최정민 기자)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지난 23일 본사에서 수질환경분야 신기술 보유업체 관계자와 공사 실무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환경분야 신기술 신공법 기술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중소기업들이 보유하고 있는 환경 분야 최신 기술을 파악해 업무관계자들이 전문기술을 습득하고 신기술·신공법을 직접 현장에 적용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설명회에서는 수질자동계측, 수질개선, 수질관리장치 등 3개 분야 17개 중소기업이 보유한 기술을 발표하고 한국농어촌공사와 K-Water의 중소기업 상생협력 지원제도에 대한 설명이 이어졌다.

기술설명 후 수질업무 담당자와 업체관계자 간의 실제 적용 방식에 대한 질의응답과 적용효과에 대한 토론으로 신기술 적용에 대한 관심을 높였다.

설명회에 참여한 중소업체 관계자는“중소기업이 보유한 우수기술을 현장에 적용하고 시험 성적에 대한 공신력을 확보할 수 있어 중소업체가 겪는 어려움을 해결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수질개선기술실증시험지원사업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공사 또한 이번 설명회를 통해 중소기업 기술에 대한 인식을 개선해 중소기업 매출증대 효과로 상생협력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안중식 환경사업처장은 “중소기업이 보유한 혁신기술 적용을 통해 농업용수 수질관리 기술을 발굴, 확장함으로써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