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함평서 ‘밭농업 기계화 시연회’ 개최
전남 함평서 ‘밭농업 기계화 시연회’ 개최
  • 이도현 기자 dhlee@newsfarm.co.kr
  • 승인 2019.06.01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늘 파종기·고구마 정식기 등 52종 선봬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농협중앙회와 함께 지난달 31일 전남 함평군 나산면 들녘에서 밭농업 기계의 시연과 다양한 밭작업용 농기계를 선보였다.<사진=농촌진흥청>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농협중앙회와 함께 지난달 31일 전남 함평군 나산면 들녘에서 밭농업 기계의 시연과 다양한 밭작업용 농기계를 선보였다.

또 농진청에서 연구 개발한 ‘현장 맞춤형 밭농업 기계’와 ‘전과정 기계화 기술’, 논 타작물 재배 확대 기반을 갖추기 위해 물빠짐을 좋게 만드는 기술을 소개한다.

이번 행사는 농촌진흥청과 농협중앙회의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열리게 됐으며, 논 이용 밭작물 재배 확대와 밭농업 기계화 기술의 현장 보급 확산을 촉진해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농작업 시연에는 마늘 파종기, 고구마 정식기, 전자동 감자 파종기, 콩 파종기 등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농기계 등 총 52종을 활용했다. 

이날 선보인 밭농업 기계화 기술은 농협중앙회가 추진 중인 농작업 대행 사업에도 적용되어 농촌의 부족한 일손을 돕고 밭농업 기계화를 앞당기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농진청은 밭농업 기계화를 통한 노동력‧생산비 절감을 위해 ▲현장 맞춤형 밭농업기계‧전 과정 기계화 기술 개발 ▲밭작물 기계화 적합품종과 재배양식 표준화 ▲밭작물의 논 재배 확산을 위한 배수개선 기술 개발 ▲밭작물 생산단지 확대‧선도 경영체 육성을 추진하고 있다. 

또 콩, 고구마, 조·기장·수수, 팥·녹두, 감자의 기계 재배기술 확대를 위한 기술 지침서를 제작해 각 지역 농촌진흥기관에 보급했으며, 올해는 콩(개정판), 율무·메밀·유채의 기계 재배기술을 정리해 책자로 발행할 계획이다.  

김경규 청장은 “수요에 부응하는 밭농업 기계 개발과 현장보급을 위해 농업현장의 의견 수렴과 평가를 실시하고 2020년부터는 김장채소로 소비가 높은 배추‧참깨‧들깨‧고추 등 작물의 전 과정 기계화 기술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