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 농사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줄인다”
“벼 농사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줄인다”
  • 이도현 기자 dhlee@newsfarm.co.kr
  • 승인 2019.06.10 0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벼 최소경운 이앙농법 시연회’ 개최
이앙 전 경운·로터리·써래질 생략해
농진청, 온실가스 21%·노동력 5%↓

(한국농업신문=이도 기자)농업분야 온실가스 발생을 줄이기 위한 벼 최소경운 이앙법이 펼쳐진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은 10일 시험포장에서 벼 최소경운 이앙농법 현장연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감축 목표랑을 160만 톤으로 설정했다. 이는 농축산분야 온실가스 배출 예측양의 7.9%에 해당한다. 이에 따라 관련된 감축기술 개발 및 보급이 필요한 실정이다. 

‘최소경운 이앙’은 모를 심을 부분만 최소한 경운해 이앙하는 기술로 이앙 전 경운, 로터리, 써래질 작업을 생략하고 농기계의 가동시간을 최소화 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벼 이앙 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약 21% 줄이고 노동력과 생산비를 일반 재배 대비 약 5.2% 절감할 수 있다.현장에서는 개선된 최소경운 이앙기의 성능을 평가하고 농가에 직접 적용하기 위한 최적 물 관리 방법, 제초제 동시처리 등 표준재배기술을 연시한다. 

또 최소경운 이앙농법의 안정적 보급과 농가 소득 향상을 위해 기계, 농법, 온실가스, 경제성, 정책 등에 대한 협업 내용을 논의한다. 

농진청은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한 최소경운 이앙농법의 확립과 보급을 위해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벼 최소경운 이앙기술의 표준화, 온실가스 감축 효과 등을 분석하고, 최소경운 이앙기에 맞는 이앙 기술과 물 관리 방법 등을 확립했다. 

또 온실가스 감축사업과 탄소배출권 확보를 위한 제도적인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경제성 분석 및 현장 실증 등을 위한 협업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오명규 식량원 작물재배생리과장은 “앞으로 온실가스 배출 감소를 위한 최소경운 이앙기술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관계 기관과 협력 연구를 계속 추진하고 개발된 기술을 농가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