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거세미나방’ 비상…전문약 적기 방제 중요
‘열대거세미나방’ 비상…전문약 적기 방제 중요
  • 이도현 기자 dhlee@newsfarm.co.kr
  • 승인 2019.07.01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케미컬, ‘프레바톤·토리치·어바운트’ 추천
농협케미컬의 열대거세미나방용 살충제.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최근 열대거세미나나방이 제주를 비롯해 국내 곳곳에서 발견돼 7~9월 작물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깊은 예찰과 함께 발생 즉시 전문약제로 방제 처리가 요구되고 있다.

열대거세미나방은 벼·옥수수 등 80여종의 작물에 피해를 주는 아열대 지역 해충으로 올해 동남아와 중국지역에서도 발생해 급속도로 확산 중에 있다. 농협케미컬은 열대거세미나방에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살충제로 프레바톤, 토리치, 어바운트, 후려니, 주렁, 파밤탄을 추천했다. 

‘프레바톤’은 원예작물 나방뿐만 아니라 벼에도 등록돼 사용할 수 있는 전천후 살충제로 해충이 이 약제를 섭식하거나 접촉하면 빠른 섭식억제 효과를 보여 작물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

또 ‘토리치’는 현재 42개 다양한 작물에 등록되어 있어 PLS시행에 매우 적합한 약제이다. ‘어바운트’는 2019년 신제품으로 나비목에 우수한 효과로 어린유충부터 고령충까지 효과적으로 방제 할 수 있다.

농협케미컬은 “외래해충의 확산과 국내 정착을 막기 위해서는 약효가 확실한 등록된 약제를 적기에 활용하여 발생 초반에 방제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