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 가격 하락으로 농가 ‘시름’
마늘 가격 하락으로 농가 ‘시름’
  • 박우경 기자 wkpark@newsfarm.co.kr
  • 승인 2019.07.04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3만7000천톤 격리…뒤늦은 대책 지적
주산지 경남 창녕·남해군 농가 피해 가중

(한국농업신문=박우경 기자)마늘의 재배면적이 2% 감소했지만 따뜻한 기후요인으로 생산량이 초과돼 가격이 급격하게 하락하자 가격 안정을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해 이상저온 현상과 병해충이 발생이 적어 마늘 생산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마늘 생산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6월 관측동향에 따르면 2019년산 마늘 재배면적은 2% 감소했지만 생산량은 전년과 평년보다 많은 36만 2000~36만8000톤 내외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또 현재까지 생육 중인 마늘이 많아 생산량이 더욱 증가할 수 있는 상황이다.

마늘의 공급과잉 현상이 지속되자 거래 가격도 급격히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일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가 발표한 햇마늘 난지(상3kg)의 가격은 7974원으로 지난해 같은 날 가격인 1만 6771원에 대비해 두배 가량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마늘 가격이 하락하자 마늘의 주산지라 불리는 경남도 창녕·남해, 경북도 의성의 농가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특히 전국에서 마늘 재배면적이 가장 넓은 경남의 농민들의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창녕군에서는 마늘 11.7㏊을 산지폐기하는 등 산지가격안정을 위한 수급조절을 실시하고 있지만 가격안정을 노리기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다.

경남지역의 쌀 전업농은 “올해 마늘 가격이 지난해 대비 거의 1000원정도 하락해가고 있다”며“마늘 농가를 위한 가격안정 대책이 시급하다”고 토로했다. 또 마늘 경매에 참여한 업계 종사자는 “경매 거래액을 보고 실망을 감추지 못하는 농민이 많았다”며 “대체적으로 현장 분위기가 매우 좋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발등에 불떨어진 정부…마늘 소비촉진 활성화 다각화

가격하락으로 농민들의 불만섞인 목소리가 곳곳에서 터져나오자 정부도 시장격리와 소비 촉진 운동으로 마늘 수급 안정 지원에 총력을 다한다는 입장을 보였지만, 이미 지난해 9월부터 예견된 과잉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대책 마련이 미흡했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더불어민주당과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5일 정책위원회 회의실에서 2019년산 마늘 수급 안정대책 당정협의를 진행해 3만 4000톤의 공급과잉이 예상되는 마늘을 격리하겠다고 밝혔다.

또 판로가 불확실한 비계약재배 물량을 대상으로 난지형 (대서·남도)마늘을 추가 수매해 시장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방출할 계획한다는 입장이다.

남해군의 한 마늘 농가는 이 같은 대응에 대해 “이미 농민 손을 떠난 상태인데 이제 와서 대책을 내놓는 건 유통 상인들만 좋은 대책”이라고 지적했다.

또 정부가 3만7000톤 격리에 머무를게 아니라 정부 수매 가격도 조속히 제시해야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산지 공판장 거래가격이 정부 수매 가격에 영향을 받고 변동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도 이미 하락한 가격을 바로 정상 회복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농민들 사이에 만연히 드리워져 상황이다.

이미 남해군·창녕군 소재 농협에서 진행하는 산지경매 현장에서 거래되는 마늘 가격은 지난해 동기 대비 kg당 약 1000원이 하락한 시세가 형성됐다.

또 계약재배를 진행하는 창녕군 지역 농협도 6월 달에 가격하락을 미리 예측하고 최소 거래액을 kg 당 2400원으로 정했지만 예측보다 공급과잉 현상이 심화돼 kg당 1500원대로 거래하고 있는 실정이다.

창녕군 소재 농협 공판장장은 “보통 하루에 40~50개망을 들여오는데 이미 하루만에 300개~500망이 넘는 양을 받았다”며 “거의 파종전인 10월 말까지 경매를 진행하는데 이대로라면 조기에 경매가 끝나버릴까 우려된다”고 토로했다.

Tag
#마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