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한농, 장마철 병해 ‘에이플’로 예방
팜한농, 장마철 병해 ‘에이플’로 예방
  • 이도현 기자 dhlee@newsfarm.co.kr
  • 승인 2019.07.12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살균 효과로 2차 감염 방지 가능
팜한농 '에이플 종합살균제'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장마철을 앞두고 탄저병, 갈색무늬병 등의 예방 방제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장마철 병해를 줄이기 위해 비가 오기 전에 예방효과가 우수한 살균제를 살포해 병을 예방하고, 비가 그친 후 계통이 다른 약제를 10일 간격으로 번갈아 살포해 감염을 방지한다. 병든 과실과 포기는 발견하는 즉시 제거하고, 과원의 통풍과 배수가 잘 되도록 관리해야 한다.

팜한농의 ‘에이플 입상수화제’는 사과 탄저병과 갈색무늬병을 비롯해 고추, 감, 포도, 수박, 복숭아 등의 탄저병에 등록된 종합 살균제다. 병원균의 포자 발아, 균사 생장 등을 강력히 억제해 예방효과가 탁월하며, 병원균의 2차 감염을 방지한다. 비가 내려도 약효성분이 거의 유실되지 않아 방제효과가 오랫동안 지속된다. 

‘에이플’은 28개 작물의 48개 병해에 등록돼 농약 허용기준 강화제도(PLS)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사과의 탄저병·갈색무늬병·겹무늬썩음병·점무늬낙엽병, 고추 탄저병·흰가루병, 감 탄저병·둥근무늬낙엽병·흰가루병, 포도 탄저병·갈색무늬병·녹병, 복숭아 탄저병·잿빛무늬병, 수박 탄저병·덩굴마름병·흰가루병, 인삼 탄저병·점무늬병 등 다양한 작물의 병해를 동시에 방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