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예작물 바이러스 진단키트 평가회’ 개최
‘원예작물 바이러스 진단키트 평가회’ 개최
  • 이도현 기자 dhlee@newsfarm.co.kr
  • 승인 2019.07.20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종 2120개 진단키트 현장 보급 활용
충북도 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지난 17일 도 농업기술원에서 ‘원예작물 바이러스 진단키트 현장평가회’를 개최했다.<사진=충북도농업기술원>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충북도 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지난 17일 도 농업기술원에서 ‘원예작물 바이러스 진단키트 현장평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평가회는 원예작물 바이러스 진단키트를 개발한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의 주관으로 진단키트를 분양받은 각도 농업기술원, 특광역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들 20여명이 한자리에 모였다. 

평가회 참석자들은 지난 3월에 분양받은 진단키트 현장 활용 상황과 지역별 바이러스병 발생 정보를 공유하고 청주시 오창읍에 있는 고추 농가를 방문해 고추에서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TSWV)를 옮기는 총채벌레의 생리․생태, 방제 약제 등 현장 상담을 진행했다. 

진단키트는 고추, 수박, 오이, 토마토 등 원예작물의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영농현장에서 바로 진단할 수 있는 장비다. 도는 농진청으로부터 총 15종 2120개의 진단키트를 분양받아 이를 시군농업기술센터에 보급해 영농현장에서 활용하고 있다. 

김영호 도 농업기술원 친환경연구과장은 “원예작물 바이러스병은 현재까지 치료 약제가 없기 때문에 바이러스 진단키트를 이용해 조기에 발견해 식물체를 제거해주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며 “영농현장에서 바이러스가 의심되는 식물체가 발견되면 시군농업기술센터에 연락해 신속히 진단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