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조합, 추석 대비 벌초·묘지관리 서비스 제공
산림조합, 추석 대비 벌초·묘지관리 서비스 제공
  • 박우경 기자 wkpark@newsfarm.co.kr
  • 승인 2019.07.23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지역 산림조합마다 벌초 대행 서비스 운영
조합원 10% 할인율 제공해 저렴한 이용 가능

(한국농업신문=박우경 기자)산림조합중앙회가 벌초대행과 더불어 묘지관리 도움 서비스 제공에 나선다.

산림조합중앙회(회장 이석형)는 전국 142개 회원산림조합과 함께 벌초 대행을 비롯한 종합적인 묘지관리를 도와주는 2019 벌초 도우미 서비스를 시작한다.

산림조합 벌초 관리
산림조합중앙회 벌초 서비스

벌초와 묘지관리는 우리의 전통생활 문화 중 하나로 선조에 대한 감사의 표현으로 매년 봄 한식과 가을 추석 무렵 벌초와 묘지관리를 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우리 사회의 고령화를 비롯한 도시화로 벌초와 묘지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벌초 작업 시 안전문제 등으로 대부분 전문기관의 벌초 대행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산림 및 묘지관리에 대한 전문지식 및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는 산림조합의 벌초 도우미 서비스는 벌초, 잔디 보수, 훼손지 복구, 묘지 조경 등 종합적인 묘지관리와 위성항법장치(GPS) 및 묘지 이력 관리 시스템으로 실묘(失墓)를 방지하고 있다.

또한, 산림조합 조합원의 경우 10%, 3년 이상 연속 벌초 작업 의뢰 시 5% 추가 할인율을 제공하고 있으며 1기당 벌초 1회 기준 8만 원(묘지의 수, 면적, 거리 등에 따라 차등 적용)으로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벌초 도우미 서비스에 대한 신청 및 문의는 인터넷(http://iforest.nfcf.or.kr) 또는 묘지가 소재한 각 지역 산림조합이나 산림조합중앙회(02-3434-8300)로 문의하면 된다.

산림조합관계자는 "벌초 대행과 관련한 주의사항으로는 매년 벌초를 해야 하는 특성을 생각하여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관리가 가능한 전문 업체인지 반드시 확인해야 하며 묘지 훼손의 우려가 있는 만큼 작업자의 전문성과 추석 성묘 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요소(벌집 등)를 사전에 제거해 줄 수 있는 업체를 선택해야 한다"며

"개인이 직접 벌초 작업을 할 때는 긴 소매 옷을 비롯한 안전화 착용 등 안전장비를 꼭 착용해야 하며 예초기 정비와 장비사용의 기본수칙 숙지 등 안전에 주의하고 일기예보 역시 반드시 확인, 폭염과 폭우에도 대비하여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