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농업인·지자체 함께하는 ‘작은 농업정책국’
지역 농업인·지자체 함께하는 ‘작은 농업정책국’
  • 박우경 기자 wkpark@newsfarm.co.kr
  • 승인 2019.07.31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 거버넌스로 지역 농업과제 발굴·해결해

(한국농업신문=박우경 기자)지난달 25일 경기도 화성시 농어업회의소가 출범을 알렸다. 경기도에서는 최초로 출범된 농어업회의소이다. 이날 서철모 화성시장은 “농어업회의소 출범으로 현장의 이익과 목소리가 시정에 반영될 수 있을 것”이라며 화성시 농어업회의소의 목적과 방향을 알렸다.

화성시 농어업회의소 출범식
화성시 농어업회의소 출범식

이로서 총 14개 시군에 농어업회의소가 설립돼 시범·운영되고 있지만 농어업회의소가 정확히 무엇을 하는 곳인지 생소하게 느끼는 농업인들이 많다.

각 지역을 기반으로 운영되고 있는 농어업회의소는 지역농정을 중심으로 운영되는 ‘작은 농업정책국’이라고 설명할 수 있다.
지역 농업인이 회원으로 가입하고 운영하는 농어업회의소는, 중앙정부 농정과 달리 현장의 농업인이 주체가 된다. 회원들은 몸소 느끼는 지역 의제를 발굴하고 발굴된 의제는 관계기관과 농업인이 함께 해결을 위해 노력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농어업회의소는 현안해결을 위해 관계기관과 토론회를 진행하거나 농업현장에 필요한 교육을 진행하기도 한다.

농업인과 지자체가 농어업회의소를 매개로 직접 소통한다는 점에서 농어업회의소는 민·관 거버너스의 성격을 갖는다. 현재 농어업회의소는 전북도 진안군, 전북도 고창군, 전남도 나주군, 경북도 봉화군, 경남도 거창군, 경남도 남해군, 충남도 예산군 총 7개의 군에서 시범 운영되고 있다.

이밖에도 설립과 창립총회를 마치고 법인인가와 사업자 등록을 준비 중인 시군에는 최근 설립을 알린 경기도 화성시와 충남도 당진시, 강원도 정선군, 충남도 아산시, 전북도 완주군, 충남도 금산군, 전북도 익산시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