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뭄 땅속 물 관리 기술로 극복 
가뭄 땅속 물 관리 기술로 극복 
  • 이도현 기자 dhlee@newsfarm.co.kr
  • 승인 2019.08.12 0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중점적 자동 관개 기술’ 개발
식량원, 용수 절약·수확량 증가
자동관계시스템.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설치와 관리가 간단하고 농업용수도 절약할 수 있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지중점적 자동 관개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밭작물 재배지 1만8400ha에서 가뭄피해가 발생했으며 콩 평균 수확량도 177kg/10a로 전년 대비 5.8% 줄었다. 이처럼 노지 밭작물 피해가 늘고 생산성 변동도 심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땅 속에 관을 묻고 작물의 뿌리 쪽에 필요한 양만큼 물을 공급하는 방식이다. 

농진청은 점적호스(관)를 트랙터에 설치할 수 있도록 전용 매설기계를 개발·특허 등록을 마쳤다. 주행하면서 최고 40cm 깊이로 점적호스를 묻을 수 있고 매설간격도 조절할 수 있다.

또 스마트폰을 활용해 실시간 토양 속 수분을 확인해 부족한 양만큼 물을 공급하는 자동관개시스템도 개발했다. 지중점적 관개시스템을 활용하면 노동력 부담은 덜고 물 이용효율은 높여 농업용수 절약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시스템 설치에 드는 비용은 단위 면적(ha)당 약 2900만원으로 기존의 스프링클러(1700만 원)에 비해 초기 설치비용은 더 높다. 하지만 반복적인 설치와 철거가 필요 없어 물 관리에 소요되는 노동력 투입 비용이 들지 않는다.

식량원의 연구 결과 이 기술은 작물의 뿌리 가까이에 물을 공급, 기존 방식 대비 농업용수가 22% 절약됐다. 또 무관개(2016∼2018) 대비 콩은 26%, 참깨는 37% 수량이 늘었으며 지표점적(2018) 대비 콩은 9%, 참깨는 8% 증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진청은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지중점적 자동 관개 기술’을 전국 9개 시군의 농가에 신기술 시범사업으로 보급하고 있다. 시범 지역은 점차 늘려갈 계획이다. 대단위 콩 재배지인 전북 김제의 경사지에서 시험(2017∼2018)한 결과, 관수 노력비 절감과 수량성 증대로 농가의 기술만족도가 93%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이번에 개발한 관개 기술이 노지 밭작물까지 확대됨으로써 밭농업의 경쟁력을 키우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태욱 식량원 생산기술개발과장은 “지중점적 자동관개기술을 이른 시기에 보급해 밭작물 재배 시 물 관리에 드는 노동력과 농업용수 사용량은 낮추고 생산량은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