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미래 식량작물 연구 전략 세운다
농진청, 미래 식량작물 연구 전략 세운다
  • 이도현 기자 dhlee@newsfarm.co.kr
  • 승인 2019.09.02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량과학연구 미래 전략 심포지엄’ 개최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5일 국립식량과학원(전북 완주)에서 ‘식량과학연구 성과 조명과 미래 정밀농업 전략 마련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식량원이 주관하며 식량과학 연구를 통해 이룩한 과거 100년의 성과를 조명하고 다음 100년의 기술선도 전략을 수립하고자 마련했다.

이 자리에는 농업인, 학계, 산업계, 소비자, 언론계와 유관기관 관계자 등 400여 명이 참석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스마트농업 기반 구축과 현장 확산을 위한 미래 연구 전략’에 대한 전문가들의 발표와 토론이 있을 예정이다.

발표는 ▲식량과학연구 과거 100년 성과 조명 ▲민간과 협업을 통한 국가 식량과학연구 발전 전략 ▲국내 농업기술의 세계화 및 AfricaRice와 국제협력 강화 방안 ▲NBTs 기반 식량작물 스마트 육종 전략 ▲지속가능한 농업 실현을 위한 스마트 재배기술 ▲식탁혁명, 먹거리의 반란! 식량자원 가치의 진화 등의 내용으로 진행된다. 이어 식량과학연구의 지속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듣는 종합토론의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김두호 식량원장은 “주곡자급을 통한 녹색혁명으로 지금의 국가 경제성장을 이루는데 초석을 다졌으며 앞으로도 우리 농업의 지속성장을 유지하고 식량산업 부가가치의 혁신동력으로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