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화탄소 늘면 해충이 늘어난다”
“이산화탄소 늘면 해충이 늘어난다”
  • 이도현 기자 dhlee@newsfarm.co.kr
  • 승인 2019.10.13 2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의사소통 교란·개체수 증가
알을 낳고있는 톱다리개미허리노린재. <사진=농진청>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가 증가할수록 일부 해충에서 의사소통 교란과 개체 수 증가 현상이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3년간 실내 풍동(인공기류)실험과 생활사 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이산화탄소를 감지하는 감각수용기(아랫입술수염)를 지닌 나비목 해충 ‘왕담배나방’에 이산화탄소 농도를 400, 600, 1000ppm으로 조절하며 페로몬 반응을 관찰했다.

그 결과 농도가 높아질수록 수컷 어른벌레의 성페로몬 반응은 12.1% 떨어졌고 암컷의 성페로몬 생산량은 80% 늘었다. 성페로몬은 같은 종 곤충 간 교미를 위해 암컷이 풍기는 화학물질이다. 성페로몬 반응이 무뎌지거나 생산량이 급격히 느는 것은 해충이 의사소통에 혼란을 겪고 번식에 영향을 받음을 의미한다. 

연구진은 이산화탄소가 노린재목 해충 ‘톱다리개미허리노린재’의 생활사에 미치는 영향도 확인했다. 그 결과 이산화탄소 농도가 증가할수록 알부터 어른벌레가 되는 데 걸리는 시간이 3.88일 줄었고 암컷 어른벌레의 수명은 42.59일 짧아졌으며 하루 평균 산란은 1.47개 증가했다.

즉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에 따라 톱다리개미허리노린재의 세대기간은 짧아지고 개체군의 내적증가율은 증가했다. 이번 연구는 화석 연료 사용으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가 지구온난화와 기후변화뿐 아니라 같은 곤충 사이의 의사소통과 번식에도 영향을 준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밝혀낸 데 의미가 있다.

왕담배나방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생리곤충학(Physiological Entomology)’에 실렸으며, 톱다리개미허리노린재에 관련 연구는 내년 핀란드에서 열리는 ‘세계곤충학회(2020)’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서형호 원예원 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장은 “이번 연구는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가 곤충의 의사소통에 미치는 영향을 밝히는 하나의 기준이 될 것”이라며 “추가 연구를 통해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가 해충과 천적류 행동에 미치는 영향을 밝힐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