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 돼지 일괄 살처분 반대한다”
“연천 돼지 일괄 살처분 반대한다”
  • 이도현 기자 dhlee@newsfarm.co.kr
  • 승인 2019.10.15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멧돼지 관리 농식품부로 이관 주장
하태식 한돈협회장, 1인 시위 진행
하태식 대한한돈협회장은 14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경기 연천 일괄 살처분 반대, 멧돼지 관리 우선 요구’를 위한 한돈농가 1인 시위에 들어갔다. <사진=한돈자조금>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하태식 대한한돈협회장은 14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경기 연천 일괄 살처분 반대, 멧돼지 관리 우선 요구’를 위한 한돈농가 1인 시위에 들어갔다. 

이날 시위에서 정부의 원인 규명 없는 일방적인 연천지역 모든 돼지의 수매 및 살처분 즉각 중단과 한돈 농가 생존권 보장, 환경부에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의 주요 원인인 야생멧돼지 특단대책 마련을 촉구한다. 이번 시위는 오는 18일까지 청와대, 농식품부, 환경부 앞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한편 한돈협회는 지난 12일 성명서를 통해 연천 돼지 일관 살처분을 반대와 멧돼지부터 살처분, 환경부의 멧돼지 관리정책을 수의방역부에서 농식품부로 이관을 주장했다. 성명서에서는 “경기 연천지역에서 지난 9일 ASF가 발병함에 따라 정부에서는 바이러스의 확산 방지를 위해 파주, 김포에 이어, 연천의 돼지 전 두수에 대해 살처분을 강력 반대한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달 17일 연천군의 남쪽 끝인 백학면과 지난 9일 발생한 연천군 신서면 농장은 연천의 북쪽에 해당하는 지역으로 26km나 떨어져 있어 아무런 역학적 관계도 없으며 유일하게 의심하는 부분은 야생 멧돼지로 추정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또 “국가 방역의 기본 틀은 유지 돼야 하나 감염의 주요 원인 멧돼지 살처분 보다 집돼지 전 두수 살처분이라는 정책은 정부 방역의 기본을 벗어난 정책”이라며 “연천의 돼지 전두수 살처분 정책은 철회돼야 할 것. 연천 돼지 전 두수 살처분 정책이 철회되지 않으면 우리는 투쟁도 불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멧돼지 ASF 방역관리 정책은 수의방역을 총괄하는 농식품부에서 진행해여야 할 것”이라며 “환경부는 고유 업무인 생물다양성과 보호를 빌미로 야생 멧돼지 관리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멧돼지 ASF 방역관리 업무를 수의방역 업무부서인 농림부로 즉각 이관 하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