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7주년 축사]“쌀 산업을 지속적으로 지켜나가겠습니다”
[창간7주년 축사]“쌀 산업을 지속적으로 지켜나가겠습니다”
  • 이도현 기자 dhlee@newsfarm.co.kr
  • 승인 2019.10.16 2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쌀은 우리의 주곡이며 앞으로 지켜나가야 할 가장 중요한 식량
김경규 농촌진흥청장
김경규 청장.

그 동안 우리나라 쌀농업을 보호하고 전업화를 위해 노력해 온 ‘한국농업신문’의 창간 7주년을 농촌진흥가족들과 더불어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최근 1인 가구가 증가하고, 개인 삶의 질이 우선시 되고 있으며, 건강과 식품 안전에 대한 관심도 많아지고 있습니다. 쌀 소비에서는 밥쌀용 소비량은 감소하는 반면 가공용 쌀 소비량은 증가하고 있으며 농업현장에서는 수입 개방, 고령화, 잦은 이상기후로 식량 수급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 반세기 동안 통일벼 개발과 이앙기술 보급으로 식량문제와 노동력 부족 문제를 해결해 온 농진청은 앞으로 변화하는 사회상에 맞춰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기 위해 가공에 좋은 품종을 개발하고 미래소비 수요에 대응하여 신소재를 개발할 뿐만 아니라 논 이용을 증대시킬 수 있는 최적의 작부체계를 개발하겠습니다. 

또 기후변화에 대응하여 생리․생태 연구, 피해경감 연구, 생산성 향상 기술 등을 수행해 나가겠습니다. 이를 통해 쌀산업을 지속적으로 지켜나가겠습니다. 이를 위해 지난 7년 동안 미래 식량주권과 식량문제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건전한 비판과 쌀 산업 발전 방향을 제시해 온 ‘한국농업신문’의 관심이 더욱 필요합니다.

‘한국농업신문’의 창간 7주년을 다시 한 번 축하드리며, 4차 산업혁명시대 우리나라 쌀 산업 발전을 위해 큰 힘이 되어 주시길 바랍니다. 앞으로도 쌀전업농에게 희망을 주고, 미래 식량안보에 중요한 쌀 산업 방향을 제시할 수 있는 농업전문매체로 더욱 발전하시길 기대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