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급식 친환경 농산물 안전성 강화한다”
“학교급식 친환경 농산물 안전성 강화한다”
  • 이도현 기자 dhlee@newsfarm.co.kr
  • 승인 2019.11.07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친환경센터, 안전성 검사 장비 추가 구입
경기도는 학교급식용 친환경 농산물의 안전성 확보와 신뢰도 제고를 위해 5억9000만원을 들여 친환경급식지원 잔류농약 검사 장비 2대를 추가 구입했다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사진=경기도>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경기도는 학교급식용 친환경 농산물의 안전성 확보와 신뢰도 제고를 위해 5억9000만원을 들여 친환경급식지원 잔류농약 검사 장비 2대를 추가 구입했다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도가 구입한 질량분석장비는 식약처에서 고시한 잔류농약 320성분을 분석하기 위한 필수 장비로, GC-MS/MS(기체크로마토그래프 질량분석기) 및 LC-MS/MS(액체크로마토그래프 질량분석기) 등 2가지다. 연간 3000건의 검사가 가능하다.
도는 안전한 농산물 공급을 위해 재배·저장 중인 친환경·G마크 농산물에 대해 학교 납품 1주일 전에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김기종 친환경급식지원센터장은 “학교급식 농산물의 잔류농약 검사 수행 기능을 강화함으로써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안전한 먹거리를 초·중·고등학교에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