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농업기술원, ‘참드림’ 쌀 품평회 개최
경기도 농업기술원, ‘참드림’ 쌀 품평회 개최
  • 연승우 기자 dust8863@newsfarm.co.kr
  • 승인 2019.12.06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청 대체 개발 … 다음해 7~8월에도 밥맛 유지

(한국농업신문= 연승우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석철)은 농기원 농업과학교육관에서 경기도 육성 품종인 ‘참드림’ 쌀에 대한 품평회를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했다고 지난달 29일 밝혔다.

이번 품평회는 16개 시군에서 50명의 농업인이 출품한 ‘참드림’ 벼에 대해 1차 재배이력, 2차 단백질 함량 등 품질분석, 마지막으로 식미평가 등 총 3단계에 걸쳐 엄격한 심사를 했으며, 농촌진흥청,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농협경기지역본부, 소비자시민모임 등 외부전문가 18명으로 심사위원을 구성해 공정한 심사가 이뤄지도록 했다.

경기도는 경기미의 50% 정도를 차지하는 추청(아끼바레)벼를 대체하기 위해 2014년도에 조정도(토종벼)의 혈통을 가진 중만생종 ‘참드림’ 품종을 개발했으며, 경기도가 만든 우리품종 ‘참드림’의 확대 보급을 위해 지난 4월 관계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종자생산·공급, 유통·마케팅, 품종특성에 맞는 재배기술 보급 등의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했다.

김현기 기술보급과장은 “경기미의 절반을 차지하는 추청(아끼바레) 벼는 1950년대 일본에서 개발된 품종으로 병해충 저항성이 약하고 밥맛이 떨어지는 반면에, ’참드림‘은 그 반대의 특질을 지녔고 상온저장성이 좋아 다음 해 7~8월에도 밥맛을 그대로 유지하는 장점이 있어 향후 재배확대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