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급식 한달 공백, 커지는 친환경 농가 피해
학교급식 한달 공백, 커지는 친환경 농가 피해
  • 연승우 기자 dust8863@newsfarm.co.kr
  • 승인 2020.03.19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민단체, 친환경농산물 판로확대 대책 촉구

(한국농업신문= 연승우 기자)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학교 개학이 또다시 연기됐다. 학교급식에 납품하는 친환경농산물 재배농가들의 피해도 커지고 있다.

친환경농산물 재배농가들은 학교 개학이 3월 1일에서 3월 23일로 3주간 연기됐을 때부터 학교급식 계약재배 친환경 농가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대책 마련을 지속적으로 제기해 왔지만, 정부는 이렇다 할 대책을 내놓고 있지 못하다.

정부가 코로나 19 대책으로 발표한 추경예산에는 개학연기에 따른 학교급식 계약재배 친환경농가들을 위한 대책은 없었고 담당부서인 농림축산식품부가 친환경농산물 소비촉진을 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에서는 학교급식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공동구매 캠페인, 온라인쇼핑몰과 대형유통업체 등을 통한 판매촉진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으나 피해규모에 비해서는 근본적인 대책으로는 너무 미흡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서산시에서는 개학연기로 납품을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들을 돕기 위해 지난 13일 학교급식 농산물 팔아주기에 동참했다.
서산시에서는 개학연기로 납품을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들을 돕기 위해 지난 13일 학교급식 농산물 팔아주기에 동참했다.

농민들은 이러한 상황에서 학교 개학이 2주간 추가로 연기되면서 친환경농가와 친환경생산자단체의 피해가 갈수록 가중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친환경농업 관련 농민단체들은 지난 18일 성명을 내고 정부의 개학연기 결정이 단순히 개학연기 발표에 그칠 것이 아니라 코로나19로 인한 사회 전반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대책발표도 함께 해야 했다고 비판했다.

이들 농민단체는 학교급식에 공급하기 위해 계약재배를 하던 친환경농가들은 일방적으로 피해를 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며 당장 새로운 판로를 통해 판매하는 것도 시기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라 어떻게 피해를 극복할지가 망막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 19 피해대책에 학교급식 친환경농가들의 피해를 극복하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이 없는 것은 정부의 책임방기로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전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 등 농민단체는 친환경농가와 친환경생산자단체에 대한 피해보상 및 지원 대책과 친환경농산물 판로확대를 위한 대책 그리고 질병이나 재해로 인해 계약재배가 파기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벌어졌을 때 이를 보완할 수 있도록 계약재배 안정 기금 설치나 농산물재해보험 확대 등 다각적인 제도적 보완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