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봄 돌발해충 월동란 부화 빨라진다
올봄 돌발해충 월동란 부화 빨라진다
  • 연승우 기자 dust8863@newsfarm.co.kr
  • 승인 2020.04.01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해충 알덩어리 제거 방제해야

(한국농업신문= 연승우 기자) 올봄 돌발해충의 월동란 부화시기가 빨라질 것으로 보여 농가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겨울철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2.5℃ 높아 주요 과수에 피해를 주는 꽃매미, 갈색날개매미충, 미국선녀벌레 등 돌발해충의 월동란 부화시기가 빨라질 것으로 예상했다.

갈색날개매미충과 꽃매미의 경우 전남‧경남에서는 지난해보다 2주 이상 빠른 4월 27일경에 부화할 것으로 보인다. 전북‧충남‧경북에서는 5월 11일경, 경기‧강원에서는 5월 10일경에 부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선녀벌레는 이들보다 평균 2~3일가량 부화 시기가 늦을 것으로 예측되나 평년보다 약 10일 정도 이른 5월 4일에서 15일로 당겨질 것으로 보인다.

농진청이 지난 2~3월에 실시한 ‘돌발해충 월동란 조사결과’에 의하면 갈색날개매미충 월동란 발생면적은 4892.7ha로 지난해 5144.6ha보다 4.9%(251.9ha) 줄었으나 발생지역은 108개 시‧군으로 전년 95개 시‧군보다 13개 지역이 늘었다.

꽃매미의 월동란 발생면적은 491.1ha로 지난해 502.1ha보다 2.2%(11ha) 감소했으며 발생지역은 69개 시‧군으로 전년 70개 시‧군보다 1개 지역이 줄었다.

최근 5년간 돌발해충 발생상황을 종합하면 갈색날개매미충 월동란 발생면적은 2017년 이후 다소 안정화되고 있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경기, 강원, 충북 등 일부 지역에서는 발생면적이 증가하고 해마다 발생 시‧군이 늘어 전국적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꽃매미의 경우 월동란 발생면적이 해마다 감소추세에 있으며, 발생지역은 비슷한 추이다.

돌발해충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약충으로 부화하기 전 과수원과 인근 야산의 나무 등에 있는 알 덩어리를 제거하고 약충이 깨어나오면 적용약제로 방제해야 한다.

농진청은 효율적인 방제를 위해 지속적 상시 예찰을 통해 각 돌발해충 월동란이 80%정도 부화한 5~6월 사이에 관계기관‧지자체와 공동으로 협업방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김현란 작물보호과장은 “돌발해충 피해 최소화를 위해 과수원 내 월동란 발생상황을 살펴보는 예찰과 월동란 부화 시기에 제때 방제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적용약제 등을 미리 준비해주시길 당부 드린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