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호 청장, 유아숲 체험원 찾아 민생현장 점검
박종호 청장, 유아숲 체험원 찾아 민생현장 점검
  • 김흥중 기자 funkim92@newsfarm.co.kr
  • 승인 2020.04.08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중이용 산림교육 시설 예방대책 강조, 융자지원 강구

(한국농업신문= 김흥중 기자)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7일 인천시 남동구에 위치한 “오봉산 유아숲 체험원”을 찾아 코로나19로 인하여 유아 체험객의 발길이 뜸해진 민간 산림교육 시설의 어려움을 청취하고 민생현장을 점검했다.

유아숲 체험원은 미래의 주역인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조성된 숲으로 자유로운 놀이를 통해 자연 정서 함양과 전인적 성장을 도와 창의성과 집중력 등을 향상시키는 유아 숲 교육의 현장이다.

아울러, 인천에서 최초로 민간이 운영하는 ‘오봉산 유아숲 체험원’은 2018년 개장하여 숲과 관련한 다양한 체험시설과 프로그램 만족도가 높아서 방문객이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었다.

박종호 산림청장(오른쪽 두번째)이 지난 7일 오후 코로나19 여파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인천시 남동구 오봉산유아숲체험원을 찾아 관계자로부터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청취한 뒤 시설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산림청 제공)
박종호 산림청장(오른쪽 두번째)이 지난 7일 오후 코로나19 여파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인천시 남동구 오봉산유아숲체험원을 찾아 관계자로부터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청취한 뒤 시설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산림청 제공)

하지만, 최근 코로나19로 인하여 개학이 늦추어지고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 다중이용시설 휴관 등의 여건에 따라 유아숲 체험원과 같은 산림교육 시설도 이용객이 없어 민간 운영시설의 경영난은 깊어가고 있다.

이에 산림청은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라 다중이용시설 경영난에 도움을 주고자 이용객 감염 예방에 필요한 소독 약제·마스크 등의 물품을 지원한 바 있다.

또한, 산림교육 시설은 산림사업 종합자금 융자지원을 받을 수 없는 현행 지침을 지난 3일 지침을 개정하여 융자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는 등 경영난 해소에 도움이 되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종호 청장은 “숲이 우리 몸의 치유와 면역력 향상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코로나19를 비롯한 전염병으로부터 숲이 안전하다는 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예방대책에도 더 세심히 살펴줄 것”을 당부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