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충제 ‘에토프로포스’ 분해 미생물 발견
살충제 ‘에토프로포스’ 분해 미생물 발견
  • 이도현 dhlee@newsfarm.co.kr
  • 승인 2015.04.07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핑고비움’ 벼멸구 약제 등 친환경 분해

과·채류 표면에 남은 살충제 단기간 없애

농촌진흥청은 유기인계 살충제 에토프로포스를 단기간 내 친환경적으로 분해하고 없애는 신종 미생물을 발견했다.

에토프로포스는 디티오유기인계 살충제로 비훈증성 선충방제제나 토양살충제로서 효과가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벼의 심고선충·흰등멸구·벼멸구 방제 약제로 쓰인다. 포유동물에 대한 독성이 다소 높은 편이며 어패류에 대한 독성도 강해 사용에 주의가 필요하다.

이번에 발견한 신종 미생물은 ‘스핑고비움(Sphingobium)’ 속에 속하는 미생물로 동정과 분석, 분해 속도 실험 등의 과정을 거쳐 미생물 분해능을 확인한 후 ‘스핑고비움 EP60837(Sphingobium sp. EP60837)’이라고 이름 붙였다.

이 미생물을 100ppm 이상의 고농도 에토프로포스가 살포된 토양에 적용한 결과 사흘 만에 90%, 일주일 안에 98% 이상의 살충제가 분해되는 결과가 나타났다.

이 미생물을 활용하면 에토프로포스 살충제로 오염된 토양이나 수변 환경은 물론 과·채류 표면에 남은 살충제를 단기간에 친환경적으로 분해하고 없앨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이번에 발견한 신종 미생물 ‘스핑고비움 EP60837 (Sphingobium sp. EP60837)’을 특허출원(10-2014-0147083)했고 이 미생물의 어떤 유전자가 살충제를 분해하는지를 추가 분석해 해당 살충제 분해 유전자의 고유 지적재산권도 획득할 예정이다.

또한 ‘Journal of Biotechnology’ 학회지에 신종 미생물 유전체 정보를 논문 투고할 예정이다.

이창묵 농진청 생물소재공학과 연구사는 “이번 미생물 발견으로 토양이나 수질환경 오염은 물론, 농산물 잔류 독성을 완화하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도현 기자 dhlee@newsfarm.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