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싹보리…고지혈증·당뇨병 등 개선 탁월”
“새싹보리…고지혈증·당뇨병 등 개선 탁월”
  • 장대선 dsjang@newsfarm.co.kr
  • 승인 2013.04.26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7배 부가가치, 농식품분야 새로운 블루오션

새싹보리가 고지혈증, 당뇨병 등 성인병 개선에 탁월한 효과를 발휘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보리의 어린잎인 새싹보리에서 고지혈증, 당뇨병 등의 생활 습관병을 예방하고 개선하는데 탁월한 효과가 있는 기능성 물질을 국내 최초로 구명하고 대학과 함께 전임상(고려대학교), 임상시험(이화여자대학교)을 통해 그 효능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새싹보리에는 ‘폴리코사놀’과 ‘사포나린’으로 알려진 기능성 성분들이 다량 함유돼 있다. 이 중 폴리코사놀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콜레스테롤 경감 효과를 인정받아 다양한 형태의 건강 기능성 식품으로 시판 중이다. 특히 새싹보리의 폴리코사놀 함량은 분말 100g당 최대 342mg으로 기존 식약처에 등록된 폴리코사놀 추출재료인 사탕수수(27mg)와 쌀겨(2.1mg)에 비해 약12∼160배 높다.

새싹보리에는 폴리페놀 화합물 중 사포나린이 약 80%가 함유돼 있는데 이 성분은 당뇨병 관련 효소인 알파-글루코시데이즈를 억제할 뿐만 아니라 간 기능 개선효과도 탁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새싹보리에는 총 9종의 폴리코사놀 중 ‘헥사코사놀’이 약 70% 함유돼 있는데 이 성분은 콜레스테롤 생합성 관련 효소의 활성을 억제해 현재 시판되고 있는 고지혈증 치료제인 ‘로바스타틴’과 동일한 효과를 나타냈다.

농진청 공동연구팀은 새싹보리 추출물을 이용해 고지혈증, 당뇨병의 주요 원인인 콜레스테롤과 혈당을 낮추는 효과를 전임상과 임상시험을 통해 확인했다. 전임상 시험결과 총 콜레스테롤 수치는 약 15%, 과잉 생성시 고지혈증, 동맥경화를 일으키는 주요인자인 LDL 콜레스테롤은 40%, 혈당은 39% 정도 줄어드는 효과가 있었다. 또한 인체대상 임상연구 결과에서도 총 콜레스테롤 수치는 10.8%, LDL 콜레스테롤은 16.8%, 혈당은 10.2% 줄어드는 효과를 나타냈다.

한편 국내 고지혈증, 당뇨병 등의 생활 습관병 환자가 천만 명이 넘는 점을 감안할 때 보리 1kg을 새싹보리 분말로 가공할 경우 원재료값 893원이 약 67배인 6만원으로 부가가치가 향상되는 것으로 보고돼 농식품 산업 분야의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남민희 신소재개발과장은 “국내 새싹보리 관련 제품 시장 규모는 약 1조원 가량인 일본에 비해 아직 초기단계이지만 새싹보리의 기능성 연구를 기반으로 농가와 연계된 다양한 가공제품 개발과 홍보, 마케팅 등을 접목한다면 농가 소득증대와 국민 건강 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