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대규모 '농협중부자재유통센터' 개장
전국 최대규모 '농협중부자재유통센터' 개장
  • 유은영 기자 you@newsfarm.co.kr
  • 승인 2018.04.17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안성에 1만7797㎡ 규모..농가 생산비 125억 절감 기대
지난 16일 농협중부자재유통센터(경기도 안성) 개장식에서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왼쪽에서 아홉번째)과 김학용 국회의원(왼쪽에서 여덟번째)이 참석자들과 테이프 커팅식을 하고 있다.
지난 16일 농협중부자재유통센터(경기도 안성) 개장식에서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왼쪽에서 아홉번째)과 김학용 국회의원(왼쪽에서 여덟번째)이 참석자들과 테이프 커팅식을 하고 있다.

(한국농업신문=유은영 기자) 전국 최대 규모의 영농자재 유통센터가 경기도 안성에 들어섰다.

농협(회장 김병원)은 16일 농협중부자재유통센터 개장식을 개최하고 자재센터의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이번 중부자재유통센터는 지난해 4월 19일 개장한 영남자재유통센터에 이은 두 번째이지만 영농자재만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유통센터로서는 전국 최초다. 1만7797㎡ 규모의 농자재 창고, 첨단물류시스템 등을 갖추었다.

사전에 농가수요를 예측, 대량으로 농자재를 구입해 지역농협에 도매로 공급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농자재의 판매는 지역농협이, 보관·배송은 자재유통센터가 맡는다.

농협중부자재유통센터는 ▲소포장 비료, ▲농약, ▲시설자재, ▲소형 농기계(부품 포함) 등 8000여 품목을 취급한다. 비수기 비축구매와 통합배송을 통해 물류비를 절감해 지역농협 공급가를 평균 10% 낮출 계획이다.

농협은 ▲농자재 대량구매를 통한 가격인하, ▲지역농협 재고량 감축, ▲농자재 유통시장 가격 견제 기능 수행으로, 경기·강원·충북·충남 등 중부권 지역에서 연간 125억원에 달하는 농가생산비와 재고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농협은 지난해 영남자재유통센터를 시작으로, 올해 중부권(경기 안성), 2020년 호남권(전남 장성)과 제주권 등 전국 4곳에 자재유통센터를 설립할 계획이다.

김병원 회장은 “농협자재유통센터는 앞으로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을 위한 선도적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면서, “농자재 구매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자재유통센터 취급품목의 다양화와 취급물량 확대로 농자재 가격안정 등 농가 실익증진을 위해 더욱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31041) 충청남도 천안시 서북구 성거읍 정자1길 180 한국농기계글로벌센터 B동 2층
  • 대표전화 : 041-552-1145
  • 팩스 : 02-6455-1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삼(김난영)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58
  • 등록일 : 2012-10-29
  • 발행일 : 2012-10-29
  • (사)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장·한국농업신문 회장 발행인 : 김광섭
  • 한국농업신문 대표이사 편집인 : 김진삼
  • 한국농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한국농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arm@newsfarm.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