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 오보' 신성일 별세, 과거 엄앵란 임신 안했으면 공미도리와 결혼 할뻔!
'사망 오보' 신성일 별세, 과거 엄앵란 임신 안했으면 공미도리와 결혼 할뻔!
  • 안영 기자 booleanhead@gmail.com
  • 승인 2018.11.04 0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업신문=안영 기자]

'사망 오보'로 네티즌들의 관심이 쏟아졌던 원로 배우 신성일(82. 강신성일)이 결국 별세해 주위를 안타깝게 만들고 있다.

영화계 관계자는 4일 "한국영화배우협회 신성일 명예 이사장이 오늘 새벽 2시 반 폐암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고인은 지난해 6월 폐암 3기 판정을 받은 후 전남의 한 의료기관에서 항암 치료를 받아왔으나 오늘 숨을 거뒀다.

신성일은 3일 위독한 상황까지 내몰려 한때 '사망설 오보'가 나돌기도 했다.

유족으로 부인 엄앵란 씨와 장남 석현·장녀 경아·차녀 수화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24호실에 마련됐다.

신성일은 투병 중에도 각종 프로그램과 행사에 참석했다. 지난달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도 모습을 비쳤다.
 
513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배우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는 신성일은 지난해 6월 폐암 3기 판정을 받으며 많은 대중에게 충격을 안겼다.

마라톤과 헬스 등 온갖 운동을 섭렵하고 술, 담배를 멀리했는데도 뜻하지 않게 찾아온 병으로 육체적-심리적 충격을 견디기 힘들 정도였다.
 
1937년생으로 올해 올해 여든 두살인 신성일은 한살 연상인 동료배우 엄앵란과 1964년 결혼에 골인, 1남 1녀를 두고 있다.

지난 1960년 영화 '로맨스 빠빠'로 데뷔한 후 다수의 영화에 나서며 60~70년대 최고의 미남 및 인기 배우로 이름을 날렸다. 지난 2013년에는 '야관문: 욕망의 꽃'에 출연해 활동을 이어가기도 했다.

한편 신성일은 과거 재일교포 여배우 공미도리에 대해 언급해 네티즌들의 관심을 끈바 있다.

신성일은 2013년 9월 30일 방송된 TV조선 '대찬인생'에 출연해 "어머니가 며느리감으로 마음에 둔 사람이 있었다"라 말문을 열었다.

신성일은 "영화 '현해탄은 말이 없다'에 출연했던 재일교포 여배우 공미도리였다"라며 "바쁜 스케줄 때문에 공미도리와는 일주일에 한 번 밖에 촬영을 못 했고 일본에서 건너온 공미도리는 나머지 기간을 내 집에서 머물렀다"고 설명했다.

신성일은 이어 "함께 지내면서 어머니가 그녀를 마음에 담아뒀다. 어느 날 어머니와 함께 어딜 갔더니 공미도리의 부모가 있었고 선을 보는 자리였다"며 "양가 부모님들이 모두 흡족해했고 어머니와는 이미 '일본에 가서 살자'고 얘기가 됐던 것 같다. 그러다 결혼 날짜까지 잡을 정도로 적극적이었다"고 말했다.

신성일은 "하지만 어머니에게 엄앵란과 결혼하겠다고 선언했다"라며 "어머니의 반대에 부딪쳤지만 엄앵란의 임신 사실을 고백하자 임신 3개월이라는 사실을 알고 어머니도 결국 엄앵란을 며느리로 받아들이기로 했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31041) 충청남도 천안시 서북구 성거읍 정자1길 180 한국농기계글로벌센터 B동 2층
  • 대표전화 : 041-552-1145
  • 팩스 : 02-6455-1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삼(김난영)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58
  • 등록일 : 2012-10-29
  • 발행일 : 2012-10-29
  • (사)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장·한국농업신문 회장 발행인 : 김광섭
  • 한국농업신문 대표이사 편집인 : 김진삼
  • 한국농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한국농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arm@newsfarm.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