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우렁이 농법으로 친환경 농업 실천해요
새끼우렁이 농법으로 친환경 농업 실천해요
  • 박우경 기자 wkpark@newsfarm.co.kr
  • 승인 2019.03.14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군, 새끼우렁이 29톤 무상공급 계획
이앙 후 3일내 놓아주면 99%이상 제초효과
우렁이 (자료제공:남해군청)
우렁이 (자료제공:남해군청)

(한국농업신문=박우경 기자) 경남도 남해군이 벼 재배 농가의 제초효과 극대화와 제초비용 절감을 위해 군 전역에 새끼우렁이 농법을 실시한다.

군에 따르면 사업비 2억 9천만원을 투입해 군 전역 2400만㎡의 논에 친환경제초용 새끼우렁이 29톤을 무상 공급할 계획이다.
이는 군 전체 벼 재배면적의 95% 이상으로, 물 사정이 좋지 않은 일부 논을 제외하면 대부분의 논에 새끼우렁이가 공급된다.

군은 기존 큰 우렁이농법에 비해 제초효과는 높고, 연간 1억 이상의 예산절감 효과도 있는 새끼우렁이 농법을 확대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직경 0.8~1.2cm의 새끼우렁이는 써레질 직후부터 이앙 후 3일 이내에 1000㎡당 1.2kg을 논에 놓아주면 피, 물달개비 등을 비롯해 화학적 제초제에 내성을 갖고 있는 슈퍼잡초에 이르기까지 99% 이상의 제초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지역의 벼·연(뿌리) 재배농가는 친환경인증 여부와 관계없이 누구나 사업을 신청할 수 있으며, 마을별 사업신청서를 오는 28일까지 농지 소재지 읍·면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제초제 없는 보물섬 남해 조성으로 남해쌀의 청정 이미지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며 “우렁이농법은 논을 평탄하게 골라 논바닥이 물 밖으로 노출되지 않도록 하고, 모내기 후에도 논물에 잠겨 있도록 관리되어 탁월한 제초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기타 논 제초용 우렁이 무상공급사업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군농업기술센터 농업기술과 환경농업팀 또는 읍면 산업경제팀에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