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S 맞춤형 토양처리 제초제 ‘스톰프’
PLS 맞춤형 토양처리 제초제 ‘스톰프’
  • 이도현 기자 dhlee@newsfarm.co.kr
  • 승인 2019.03.18 0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팜한농, 밭·특용작물 등 12종 등록
제초효과 지속력 우수…작물에 안전
스톰프 입제.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팜한농은 12개 작물에 등록된 토양처리 제초제로, 일년생 화본과잡초 및 광엽잡초에 효과가 우수한 ‘스톰프 입제’를 소개했다. 

‘스톰프’는 제초효과가 오래도록 지속되며 토양 내 이동이 거의 없어 작물에 안전하다는게 장점이다. 팜한농 관계자는 “잡초 방제는 발아 전 제초가 가장 효율적이다. 잡초가 자라는 만큼 더 많은 양의 제초제를 사용하게 돼, 비용과 노동력 부담이 더 커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잡초 발아 전 또는 작물 파종 후 토양에 ‘스톰프’를 처리하면 바랭이, 강아지풀 등 일년생 화본과 잡초부터 방제가 어려운 쇠비름, 명아주 등 광엽잡초까지 다양한 잡초의 발아를 억제한다. 또 유효성분이 토양에 강하게 달라붙어 비가 내려도 잘 씻겨 내려가지 않고, 토양 표면에 약제 층을 만들어 오랫동안 잡초 발생을 억제하는게 특징이다. 

팜한농 관계자는 “농약허용기준강화제도(PLS) 도입으로 제초제 선택이 신중해진 가운데, ‘스톰프’는 고추, 감자, 배추, 양배추, 당근 등 밭작물과 마, 당귀, 구기자, 작약, 맥문동, 시호, 글라디올러스 등 특용작물에 등록돼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