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수 과다수세 우려…‘비비풀’ 찾으세요”
“과수 과다수세 우려…‘비비풀’ 찾으세요”
  • 이도현 기자 dhlee@newsfarm.co.kr
  • 승인 2019.05.03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기온·착과부족·이상낙화 현상 급증
내년 꽃눈 확보·생육 악영향 미쳐…주의
윤태명 교수 “프로헥사디온 칼슘 추천”
비비풀 수화제, ‘신초 억제’·‘화상병’ 등록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최근 이상기상이 발생하면서 과수나무 생육과 농가소득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

지난해 3~4월 기록적인 기온 급강하 현상이 나타나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사과 과수원에서 심각한 서리피해가 발생했다. 전라·경상지역의 과수원에서 꽃이 얼거나 낙화현상이 발생했으며 이후 낙과 및 동녹 증상 등까지 유발했다. 또 직후 28℃가 넘는 고온이 나타나 매개곤충에 의한 수분가능 기간이 단축되며 수분율이 급격히 저하되기도 했다.

이상기상은 서리피해, 수정불량 또는 유과기 이상낙화 현상 등을 발생시키며 과수농가에 수확량·상품성소득 감소 등 많은 피해를 유발하고 있다. 또 과수나무에도 악영향을 끼치며 특히 지나친 영양생장에 의한 과밀화 현상이 문제로 대두된다. 

퇴비 과사용으로 과수들이 과다한 영양생장을 보이는 상황에서 결실량까지 부족해지면 내년을 위한 꽃눈 확보가 어려워진다. 또 지나친 권근 발달로 그 여파가 장기간 지속된다. 

최근 발행된 ‘사과’ 봄호에서 윤태명 경북대 원예과학과 교수는 ‘2018년 이상기상에 따른 결실부족의 원인과 대책’ 논문을 통해 지난해 발생한 이상기온의 현상의 원인과 대책을 소개했다. 윤 교수는 수세안정화를 응급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방법으로 프로헥사디온칼슘(상표명 비비풀)액상수화제를 추천했다. 

비비풀 액상수화제
비비풀 액상수화제.<사진=경농>

‘비비풀 액상수화제’는 지베렐린 생합성을 억제해 사과 신초를 억제시켜주는 경농의 생장조정제다. 꽃이 없는 가지의 선단 새순 길이가 2~3cm 정도 자라는 시기(개화기~낙화기)에 비비풀 액상수화제를 100~200ppm(10~20ml/20L) 농도로 살포하면 과수의 수세와 생육을 안정화하는 우수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경농 관계자는 “비비풀 액상수화제는 최근 과수원에 큰 문제가 되고 있는 화상병에도 등록돼 많은 농가에서 사용이 확대되고 있다”며 “사과의 화상병은 꽃과 신초에서 많이 발생하는데 세포벽을 두껍게해 신초를 억제할 경우 화상병 예방 효과가 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