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수·조 심는거리 바꾸면 수확량 증가해
수수·조 심는거리 바꾸면 수확량 증가해
  • 이도현 기자 dhlee@newsfarm.co.kr
  • 승인 2019.06.01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 작아 기계 수확 적절 ‘소담찰·단아메’
수수 ‘소담찰’ 1포기씩 70x15cm…수확량 31.9%↑
조 ‘단아메’ 2포기씩 60x5cm…수확량 25.3% 증가
수수 '소담찰' (사진=농진청)
수수 '소담찰' (사진=농진청)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수수 ‘소담찰’ 품종과 조 ‘단아메’ 품종의 수확량을 늘릴 수 있는 재식 거리를 농가에 추천한다. 

재래종 ‘수수’는 키가 2m가 넘어 콤바인으로 수확하면 예취부나 탈곡부에 걸릴 수 있다는 단점이 존재했다. 또 ‘조’는 키가 커 잘 쓰러지는 단점이 있다. 

이에 농진청은 키가 작아 기계 수확에 알맞은 단간종 수수 ‘소담찰’과 조 ‘단아메’를 개발해 농가에 보급하고 있다. 

연구 결과, ‘소담찰’은 한 구멍에 1포기씩 70cm×15cm로 심으면 기존에 60cm×20cm일 때보다 31.9% 수량이 느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는 거리가 넓으면 곁가지가 줄고 수수 사이에 바람이 잘 통하며, 수확할 때 이삭 품질이 고르다. ‘소담찰’은 다 자라도 90cm 정도로 기계 수확에 알맞다. ‘단아메’는 한 구멍에 2포기씩 60cm×5cm로 촘촘히 심으면 기존의 60cm×10cm로 심는 것보다 수량이 25.3% 늘었다. 포기 간 거리를 촘촘하게 밀식재배하면 줄뿌림으로 기계 파종을 할 수 있다.

조 '단아메' (사진=농진청)
조 '단아메' (사진=농진청)

 

‘단아메’는 줄기가 1m 내외로 기존 품종보다 키가 작고, 쓰러짐에 강하다. 항산화물질이 많아 성인병 예방에 도움이 되며, 가공성이 좋아 다양한 가공식품의 원료곡으로 쓸 수 있다. 

비료를 줄 때 수수 ‘소담찰’은 10a당 질소 10kg, 인산 7kg, 칼리 8kg, 조 ‘단아메’는 10a당 질소 9kg, 인산 7kg, 칼리 8kg로 주면 수량도 늘고 안정적으로 재배할 수 있다.

정태욱 농진청 국립식량과학원 생산기술개발과장은 “기계로 수확하는 데 알맞은 키 작은 수수 품종 ‘소담찰’과 조 ‘단아메’ 품종의 적절한 심는 거리를 농가 현장에 적극 알려 생산량을 높이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