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 평야지 조생종 모내기 적기 ‘6월 하순’
중부 평야지 조생종 모내기 적기 ‘6월 하순’
  • 연승우 기자 dust8863@newsfarm.co.kr
  • 승인 2020.03.24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년보다 모내기 보름 정도 늦춰야 적기

(한국농업신문= 연승우 기자) 6월 하순이 중부 평야지 조생종 모내기 적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생종 벼의 품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적기에 모내기하는 것이 중요하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에 따르면 벼가 익는데 알맞은 온도는 이삭이 나온 후 40일 동안 평균 21∼23℃가 돼야 하는데 그 온도에 맞추려면 올해 모내기는 기존 적기보다 16∼17일 정도 늦춰야 한다.

국립식량과학원(원장 김상남)에서는 2016년과 2017년 2년 동안 중부 평야지에서 모내기하는 시기에 따라 쌀 수량과 품질을 비교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이 연구에 따르면 시기별로 6월 30일에 모내기를 하면 6월 15일 모내기에 비해 평균 완전미 수량은 28.2%, 쌀 수량은 5.7%, 완전미 비율은 16.5%가 높았다.

또한, 7월 20일에 모내기를 하면 6월 30일 모내기보다 평균 쌀 수량은 44.5%, 완전미 비율은 15.8%, 완전미 수량은 51.4%로 줄어 품질과 수확량이 많이 감소했다.

농진청은 조생종 벼를 재배하는 농가에서는 추석 전 쌀 출하를 위해 일찍 모내기하거나 2모작으로 재배하기 위해 늦게 모내 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모내기를 너무 일찍 하면 벼가 익는 시기에 기온이 높아 쌀알이 부분적으로 불투명해지는 심복백미가 늘어 쌀 품질이 떨어진다. 또한, 7월 이후로 늦어지면 벼가 자랄 수 있는 기간이 짧아져 낟알 수가 감소하고, 벼가 익는 시기에 기온이 낮아서 충분히 여물지 못하기 때문에 수확량과 품질이 낮아진다.

노태환 재배환경과장은 “최근 이상기후로 가을 기온이 높아지고 있어 중부 평야지에서 조생종 벼를 재배하는 경우 모내는 시기를 6월 하순으로 늦춰야 생산량과 품질을 모두 높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연승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