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성 해충’ 실시간 예찰 가능해져
‘이동성 해충’ 실시간 예찰 가능해져
  • 이도현 dhlee@newsfarm.co.kr
  • 승인 2014.08.28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스마트 공중 포집기’ 특허출원
날씨 상관없이 신속·정밀 예찰

중국 등에서 날아오는 이동성 해충을 실시간으로 신속 정확하게 예찰할 수 있는 포집장치가 개발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기존 공중 포충망에 정보통신기술을 융합해 해충 수를 실시간으로 측정하고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공중 포집기’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동성 해충은 발생 지역이 한정돼 있지 않고 날아오는 시기를 예측하기도 어렵고 비가 내리면 예찰할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해 신속하고 정밀한 감지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농진청은 기존 포집기에 개체수를 측정하고 이미지를 촬영할 수 있는 스마트 시스템을 추가해 스마트 공중 포집기를 개발했다.

이 포집기를 이용하면 날씨와 상관없이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로 실시간 포집 해충수와 이미지(영상)를 확인할 수 있어 빠르고 안정적인 예찰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충남 태안군 농업기술센터의 예찰 논에 시범 운영한 결과, 기존 공중 포집기에 비해 해충 감지 신속도는 1일에서 1시간대로 빨라졌다. 포집 성능도 1.5배 이상 나아졌으며 비가 오면 예찰할 수 없었던 상황도 해결할 수 있었다.

농진청은 이번에 개발한 스마트 공중 포집기를 특허출원해 실용화를 위해 오는 2015년부터 서해와 남해안을 시작으로 기존 포집기를 단계적으로 스마트 공중 포집기로 대체할 계획이다.

전국에 확대 설치되면 이동성 해충 감지에 하루가 걸리던 기존과 달리 실시간으로 확인 후 해충 정보를 신속하게 중앙에서 관제 및 통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홍수 농진청 작물보호과 연구관은 “최근 벼멸구 등 이동성 돌발 해충으로 인한 피해 보고가 늘고 있는 추세다”며 “앞으로 돌발 해충에 대한 효율적인 관리 대책을 수립하는데 스마트 공중 포집기가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도현 기자 dhlee@newsfarm.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